30 Nov
30Nov

배터들의 자신감은 때에 따라 달라질 수 있으며 그러한 심적인 요인은 배팅하는 방식으로 많이 표출이 되곤한다.

 어떤 사람의 경우에는 자신감이 성공을 유지하기 위한 필수적인 요소로 작용하는 반면에 어떤 사람의 경우에는 자심감이야 말로 냉철한 결정과정을 방해하여 패배로 이끌은 지름길 이라고 생각하는 사람도 있다.

다음 글을 통하여 자심감과 배팅의 상관관계에 대하여 해석해보고 어느쪽을 따라 갈 것인지 정해보도록 하자.


  많은 스포츠 전문가들은 선수 개인의 자신감이나 팀의 사기가 승리의 핵심 요소라고 자주들 언급하곤 한다. 자심감이나 팀의 사기가 성적 개선에 많은 영향을 미칠 수 있으며 둘다 부족하다면 성적이 하락할 수 있다고 들 주장한다.

 하지만 사실상 자신감이나 사기력을 측정하는 기계가 있는것도 아니고 또한 '우리 팀의 사기는 하늘을 찌르고 있습니다'라고 감독이나 선수가 말한다고 한들 속마음 까지는 알 수 없는 법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역사적으로 볼때 자신감과 사기가 높아서 경기나 전쟁등에서 불리해 지는 경우는 거의 없었으므로 우리는 자심감이 중요하다는 것을 알 수 있으며 그러한 자신감들은 우리 배터들에게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


자신감과 반대되는 배팅

 과거의 성적이 반드시 미래의 성적을 보장한다고 믿는 사람들은 꽤나 많이들 있다. 축구를 예를 들자면 전년도 리그 챔피언이 다음년도에도 반드시 상위 성적을 낼것이라고 예상하는 것과 같다. 이는 반은 맞고 반은 틀렸다고 할 수 있는데 무턱대고 성적만으로 판단하는 것이 아니라 우리는 냉철한 분석을 통해 다시한번 생각을 짚고 넘어갈 필요가 있다.

그렇지 않았을경우 우리는 핫핸드 오류 이론에 빠질 수 있는데 이 핫핸드 오류 이론은 이론자체만으로 글을 하나 작성 할 수 있을만큼 복잡하기에 여기서는 자세한 생략은 생략 하도록 하고 대충 요약해서 말하자면 사람들이 생각하는 결과 보다 실제로 행해지는 결과는 무작위 성공 패턴에 가까운 경향을 나타낸다는 것이다. 

 지속적인 성공을 바탕으로 자심감을 꾸준히 높여나갈 수는 있지만, 핫핸드 오류 이론은 이러한 요인을 과대평가하고 연관된 무작위성을 우시하게 만드는 것이다.

더 쉽게 설명하자면 스포츠든 아니면 다른것이든 전에도 이겼으니 이번에도 이길 것이라는 장담은 어디에도 없고 '축구공은 둥글다' 소위 경기를 해봐야 아는것이지 무조건 이긴다는 보장이 없는대도 불구하고 사람들은 믿고 싶어한다는 것이다. 

 따라서 우리는 핫핸드 오류 이론으로 인해 발생하는 믿음을 반하는 배팅이 실제로 가치가 있다는 점에 주목하여야 한다. 시장은 기분이 배터들의 기분이 좋아질 만한 기삿거리나 선수들이나 팀이 좋은 폼을 계속 유지할 수 있는 가능성을 과대 평가하는 경향이 있기 때문에 시장의 다른 배팅 대상에 대한 배당률은 가끔씩 냉철하게 분석했을때 비등한 팀 전력끼리도 한쪽이 더 높은 가치의 배팅을 나타낼 때도 있는것이다.



자심감과 배팅의 상관관계

 꾸준한 승률을 쌓고있는 배터들의 대부분은 많은 노력의 결과가 결실을 거두는 것이라고 말하고들 한다. 배팅 시장에서 가치를 파악하는데 필요한 경험과 기술 그리고 노하우를 습득하는 것 이외에도 배팅할 팀의 세부적인 상황들이나 흐름 그리고 운도 따라준다고들 말이다. 

 여기서 자심감은 위의 것들을 완벽하게 제공하지는 않지만 무언가 망설여 질때 동기와 인내를 찾는데 도움을 줄 수 있다.


 또한 자심감은 자신의 능력에 대한 확신은 계속해서 새로운 것을 시도하는 데 아주 큰 도움이 되고는 한다. 그리고 이러한 자신감은 성공으로 향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다양성과 절대적인 손실을 처리할 때 확실하게 유용하게 작용한다.

 자신감은 배팅할 올바른 대상을 찾도록 도움을 줄 수 있을뿐만 아니라 직접 배팅을 실행하는 것에도 도움을 주게 된다. 배팅에는 자신의 결정에 따라서 돈을 걸고 어느정도의 리스크를 감수하는 행위가 포함되는 것을 생각해 봣을때 수익을 위해 돈을 분배하려면 예측 능력에 대한 자신만의 자신감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이는  판돈이 커지면 커질수록 잘 나타나게 되는데 언제나 우리 배터들은 게임에서 이기기 위해 냉철한 분석력을 가지고 있어야 되지만 그래도 혹시나 하는 마음에 움추려 들게 되는것도 사실이다. 그도 그럴것이 이세상에 100%라는 것은 통용되지 않으며 정말 누가봐도 이길 거라고 생각했던 팀이 역배가나는 경우도 우리는 심심치 않게 볼 수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자심감을 가진 배팅이야 카지노든 스포츠토토에서든 과감한 투자로 엄청난 부를 누릴 수도 있게해주는 원동력이 되어 줄수도 있고 나의 결정을 빠르고 냉철하게 내릴 수 있게 도움을 주는 엄청난 기폭제가 될 수 있다는 것이다.


하지만 이러한 자심감만 믿고 우리는 맹신 할 수 있겠는가? 반대로 쪽박을 찰 수도 있지않겠는가? 이러한 의문이 든다면 당신의 생각은 결코 틀렸다고 할수 없다. 

 그래서 2탄을 준비하였다. 다음시간에는 과심이 배팅에 미치는 영향에 대하여 차근히 상술 하도록하며 더닝-크루거 효과에 대해서도 알아보는 시간을 가지도록 하자.



댓글
* 이메일이 웹사이트에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