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 Nov
26Nov

 어떤 사람들은 스포츠 토토라는 틈바구니에서 인생이 바뀔 정도로 큰 이득을 남기지만 반대로 늘 손해를 보며 승리하는 유저들을 깔아주는 이른바 바닥을 깔아 주는 유저들도 적지 않다. 

 승리가 있다면 그만큼 패배도 있는 것은 당연하지만 도대체 그 많은 고수들은 어떻게 고수가 되었는지 명망높은 승부사들의 실력은 어떻게 하면 가지게 될 수 있는 것인지 국내 해외 유명 유저들과 팁스터들의 정보력은 도대체 왜 나의 것이 될 수 없는지 답답할 것이다. 

 스포츠 토토에 도전하는 배터들이 당연히 예측에 실패를 하고자 배팅하는 것은 아닐 것이다. 누구나 돈을 따는 승리를 맞보고 싶어 하고, 누구나 보란듯이 돈을 따고자 베팅할 것이다. 수익은 커녕 가산을 탕진하고 있다면 지금 바로 토토 잘하는 방법을 하나하나 꼼꼼히 정독하도록 하자.

 가산을 탕진하는 패가망신의 길을 벗어나 본업은 못되더라도 꾸준한 부업은 될 수 있게 노릴 수 있는 현명한 스포츠토토 가이드를 통한 토토에서 승리 하는법, 스포츠 토토를 잘하는 방법에 대해서 알아보자. 


계획적인 배팅과 한도 결정하기

 사실 처음 시작하기 전에는 '너무나도 당연한 말 아닌가?'라는 의문 부호가 떠오를 것이다. 하지만 이 부분은 말만 들으면 쉽지만 현실에서는 대부분의 배터들이 실천에 옮기지 못하고 있다.

 자신이 얼마나 배팅할 것인지 한도를 정한다는 것은 결국 개인의 욕심과 과감함에 달렸기 때문에 정말 어려운 일일 것이다. 하지만 가산을 탕진하고 전액을 바닥에 버릴 것이 아니라면 욕일을 버리고 최대한 일상 생활에 지장이 되지 않는 선에서 건강한 배팅액을 늘 마음속으로 새겨두고 적정 수준을 지켜줘야 한다.

 공은 둥글다는 말이있듯이 스포츠라는 것에 100%로 확실한 승리는 있을 수 없다는 것이다. 승리하는 확률을 높일 수는 있겠지만 신이 인간에게 자유의지를 주었기 때문에 신이라 할지라도 미래를 늘 예견하는 것은 불가능하다. 

 언제나 자신만의 계획적인 배팅을 하고자 마음을 다잡아야 하는 중요성이 이것에서 기인한다. 토토 잘하는 방법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의외로 냉정한 분석과 자제력일 것이다. 매일 정해 둔 투자 금액을 모두 날려버렸거나 목표 수익률을 달성한 뒤에는 깔끔히 손을 떼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이다.  

 당장 막대한 이득을 볼 수 있을 듯한 상황에서도 욕심도 참고 꾸준히 안전한 베팅을 유지하며 냉철한 판단력이 가미된다면 결국 총 수익률은 남부럽지 않는 넘어가는 실력파 승부사가 될수있다.

스포츠토토의 노하우와 배당률 파악하기

 스포츠토토에서 돈을 따는 이들의 노하우 중 하나는 바로 배당률을 읽는 감각일 것이다. 실제로 스포츠토토라는 게임 자체가 배당률의 싸움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러한 스포츠토토의 개념을 명확하게 이해하지 못하고 단순히 경기를 분석하는 것만 매달리는 것은 너무 단순한 1차원적인 접근일 수 있다. 이제 막 걸음마를 땐 아기가 유튜브에 어른이 뛰는 영상만 보고 뛰려고 발악하는 것과 같은 이치이다.

 아무리 기본적인 개념을 철저히 외고 되짚어본다고 해도 본격적인 시험에 따라 각기 다른 스타일이 적용되며 각양각색 문제의 유형들을 접하고, 이해한 뒤 반복적으로 학습을 하여야지만 익숙해지듯이 아무리 표면적인 철저히 스포츠 분석을 한다 치더라도 배당률을 모르면 확률적으로 실패는 늘어 날 수 밖에 없다.

 배당률을 전혀 이해하지 못하면 경기의 전문가들이 내다보는 경기의 결과를 예측하기도 어렵거니와 늘 똑 같은 패턴의 반복을 통해 고소득에 도전할 수조차 없을 것이며 계속되는 실패에 의해 소극적인 베팅 탓에 장기적으로 보면 투자 대비 좋은 수익률을 낼 수 없게 되는 것이다. 


제대로 이용하는 역배의 매력

 우리나라는 해외에 비해 프로토 환급률이 상대적으로 낮은 나라이다. 이것이 의미하는것은 배팅을 해서 얻는 수익 중 대부분은 국가에서 가져가기 때문에 돌아오는 수익이 적어진다는 것을 의미한다. 

 하지만 요즘같은 시기에 직장 월급만으로 만족하고 살 수는 없는 노릇이지 않는가? 나만의 노하우로 월급보다도 많은 수익을 낼 수 있다면 모두들 그것을 꿈꾸며 오늘도 열시미 스포츠토토를 즐길 것이다. 대한민국의 토토에서는 정배(승률이 높은쪽에 배팅하는 것)가 배당이 약하기 때문에 그 반대의 개념인 역배를 시도하는 것이 굉장히 수익률이 좋은 편이다. 

 하지만 국내 토토 유저들은 대부분 투자에 도전하는 성향이 강하지도 않을 뿐더러, 역배라는 행위 자체가 리스크를 수반하기 때문에 역배가 아닌 정배에만 반복적으로 배팅하는 경우가 부지기수이다. 배당에는 언제나 합리적인 이유가 있는 것이 사실이지만, 공은 둥글고 너무 지나치게 정배만을 쫒는 길을 선택한다면 결코 효율적이라 볼 수 없다. 

 예를들자면 전업 배터들의 경우, 보통 정배로 배팅한 뒤 최대 3폴더에만 투자를 시행하거나 역배당 한 경기에 배팅하는 경우를 심심치 않게 볼 수 있다. 대한민국의 스포츠 토토는 정배의 수익률이 낮은만큼 역배가 매우 수익률이 좋은 구조이기 때문에 예리하게 분석하는 눈을 키워 옾은 수익률을 창출해내는 고평가 배당들이 곳곳에 숨어 있다. 주로 네임밸류가 높은 팀과 낮은 팀의 경기에서 이러한 평가가 많이 나오는 편이니 눈여겨 보는 것이 현명하다.

댓글
* 이메일이 웹사이트에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