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 Feb
23Feb

바카라는 어떻게 그 수 많은 카지노 게임들 중에서도 가장 인기가 좋은 카지노 게임이 되었을까? 

위와같은 질문에 몇몇 사람들의 경우에는 바카라가 직관적이기 때문이라고 주장하는 사람도 있으면 플레이어에게 확률적으로 다른 카지노 게임에 비해서 유리하다거나 영화 007을 통해서 바카라를 멋지게 보이도록 한몫 해서라는 등의 이유를 댈 수 있을 것이다. 

그러나 15세기 경의 비부아크에서 시작하여 최근의 라스베가스의 카지노나 아름다운 딜러들과 함께하는 최고의 온라인 플랫폼으로의 변환되어 가는 과정은 우리가 생각하기보다 꽤나 오랜 시간을 견뎌냈어야 했으며 단지 재미있는 게임플레이 이상의 무언인가가 필요했다.

이러한 바카라의 인기 게임이 되는 과정과 그 변경점이 어디서 시작되었는지 알아보도록 하자. 



바카라의 초창기

오늘날에 와서 인기가 굉장히 많은 바카라는 전 세계적으로 가장 오래된 카드 게임중에 하나인데도 불구하고 그 뿌리에 대해서는 정확하게 알려진바가 사실 없다.

인류가 문헌상으로 기록한 기록에 따르자면 바카라에 대해서 가장 오래된 언급은 19세기에 와서야 쓰여졌기 때문에 이러한 기록을 중시하는 사람들에게는 나머지 말들은 그저 루머나 찌라시에 불과할 뿐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바카라가 어떻게 만들어 졌는지에 대해서는 항상 흥미로운 가설들이 존재해 왔다. 

그 중 가장 재미있는 가설중 하나는 바카라가 오늘날의 카드를 사용하는 것이 아닌 다른 패를 이용해서 사용하고 있던 중국의 파이 고우라는 게임에서 탄생되었다고 주장하는 사람들도 있다.

이는 파이 고우라는 게임의 목적을 알압면 조금더 마음에 와닿을수 있는데 바로 파이 고우에서 9를 만드는 것이 목적이듯이 9가 바카라에서도 최고 점수라는 점을 공통점으로 내세워서 주장하고 있는 것이다. 

그러나 나름 심증은 가는 것은 이해하지만 해당 가설을 입증할만한 역사적인 증거는 인류의 기록에서는 어디에서도 찾아 볼 수 없다는 것이 가장 큰 단점일 것이다. 

다음으로는 토마스 알롬이라는 작가의 그림에서 바카라의 기원을 추정하는 가설이 존재하는데 이를 믿는 사람들의 주장에 따르면 그림에서 베스탈 여사제들이 주사위를 던져서 나온 숫자에 따라서 자신들의 믿음의 양을 결정하였다고 주장하는 로마에서의 가설이 있다는 것이며 이러한 주장에 따르면 이 믿음의 양또한 가장 높은 숫자가 9와 연관이 되어있다고 이러한 주장을 하고 있다. 

더욱 자세히 알아보자면 주사위를 던져서 나온 숫자가 8이나 9가 나오게 된다면 그 여사제들의 경우에는 고위 여사제가 될다는 것을 의미하는 것이라고 생각했지만 만약에 여사제가 던진 주사위의 값이 6이나 7이 나온다면 여사제로서의 자격을 상실하게 되는 끔찍한 상황에 처해지는 것은 물론이었다고 전해진다.

하지만 이것보다더 더 낮은 숫자가 나오게 된다면 여사제였던 그녀들은 제물로서 목숨을 잃게 되는 일도 있었다고 전해지고 있다. 

위의 기록상 존재하지 않는 구전으로만 전해지고 있는 사람들의 가설도 9라는 공통점을 가지고와서 바카라의 시조세라고 우기고 있는 사람들도 있지만 사실 기록으로 존재하지 않는 다는 점에서 어느나라든지 9라는 숫자가 다시 뒷자리가 0이나오는 것보다는 높은 숫자라고 인식하기 쉽다는 데에서 저러한 게임이나 관습들은 전세계에서 쉽게 찾아 볼 수 있을것이기 때문에 사실 재미로만 알고 넘어가는 것이 좋다.


초라한 시작 (이탈리아)

그렇다면 정말로 우리가 오늘날 즐기고 있는 바카라의 기원은 어디서 시작 되었는지 알아보자면 프랑스에서 시작되었다고 주장하는 사람들이 꽤나 많겠지만 언제나 기록과 증거에 기반하여 살펴보는 것이 필자의 경우에는 가장 정확하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바카라의 탄생 장소는 이탈리아라고 바라보는 것이 합리적인 판단이 될 것이다. 

기록에 따르자면 1300년대 이탈리아에서 즐기던 타로치라는 게임이 있었으며 타로치와 바카라의 직접적인 증거가 입증되지는 않았지만 많은 학자들은 이 타로치야 말로 바카라의 기원이라고 주장한다. 

펠릭스 팔기에르라는 학자에 따르면 타로 카드를 통해서 오늘날 우리가 하고 있는 바카라를 만들었다고 주장하는 이탈리아 학자이며 당시대의 이탈리아에서 인기를 누렸던 다른 카드 게임인 마카오라고 불리는 게임의 경우에는 총 9명까지 즐길 수 있었다고 주장하며 기원이라고 설명하고 있다.


바카라의 현대판 (프랑스) 

우리가 생각하고 있는 바카라의 현대판 버전의 경우에는 프랑스 게임으로 인시가고 있는 사람들이 많다. 

그 이유는 프랑스 공화국에서의 들려오는 전설에 따르면 바카라는 1490년대 프랑스와 이탈리아와의 전쟁으로부터 생환하게 된 한 군인의 소개로 시작되었다고 한다. 

이후 바카라는 프랑스인들 사이에서 굉장한 인기를 얻게 되었을 것이라고 예상하고 있으며 그중에서도 프랑스의 귀족들 사이에서 엄청났다고 추정된다. 

그렇게 쭉 인기를 구가해 오다가 1837년 루이스 필립는 나라에 지장을 준다고 판단하여 바카라를 불법 게임으로 지정하게 되는데 하지만 그 이후에도 유럽에서의 바카라에대한 열정은 식을 줄을 몰랐기 때문에 법을 피해서 지하에서 운영되는 하우스가 성행했다고 한다. 


오늘날의 바카라 (미국)

드디어 우리가 좀 알고있는 라스베가스와 같은 것이 있는 미국으로 넘어오게된 바카라는 1911년 아메리칸 겜블링이라는 기관에 의해서 시작되었다고 뚜렷한 기록이 남아있다.

바카라는 1900년대 초에 미국에 소개되었다고 전해지고 있는데 존 스카니는 슈만 드 페르라는 사람에 따르면 1911년 뉴욕에서 행해졌다고 한다.

이러한 바카라의 인기를 실감할 수 있는 사건 중에 하나로는 제 1차 시계 대전이 진행되고 있는 기간에도 미군들 사이에서는 바카라나 블랙잭 혹은 크랩스 같은 다른 인기 있는 카지노 게임 만큼이나 인기가 있었다고 전해지고 있다.


댓글
* 이메일이 웹사이트에 공개되지 않습니다.